시작페이지 | 무료회원가입 
 
 
   
총 게시물 28건, 최근 0 건
   

강원도 태백산 천제단, 태백시 소도동 산80

글쓴이 : ㆍ레이ㆍ 날짜 : 2013-08-09 (금) 05:38 조회 : 9092
태백산 천제단 좌표[위치도]

"왼쪽 숫자를 누르시면 다음 지도로 태백산 천제단을 볼 수 있습니다."
주소 :  강원도 태백시 소도동 산 80 및 혈동 산87-2[太白山 天祭壇]

번호

위도
(Lattitude/deg)

경도
(Longitude/deg)

위도(Lattitude)
경도(Longitude)

(Deg)

(Min)


(Sec)


(Deg)

(Min)

(Sec)
37.0964070 128.9164970 37°  5'  47.07" 128° 54' 59.39"
2(장군단) 37.0988245 128.9160285 37°  5' 55.77" 128°  54' 57.70"
3(하단)    37.0956113 128.9178611 37°  5' 44.20" 128°  55' 4.30"


천제단은 옛 사람들이 하늘에 제사를 지내기 위하여 설치한 제단으로 삼국사기를 비롯한 옛 기록에 "신라에서는 태백산을 3산 5악(三山五岳) 중의 하나인 북악(北岳)이라 하고 제사를 받들었다"라는 기록이 있는 것으로 미루어 영산(靈山)으로 섬겨 왔음을 알 수 있다.  태백산 정상에 위치한 천제단은 천왕단(天王檀)을 중심으로 북쪽에 장군단(將軍檀), 남쪽에는 그보다 작은 하단의 3기로 구성 되었으며 적석으로 쌓아 신역(神域)을 이루고 있다.

이곳에 있는 천왕단은 자연석으로 쌓은 둘레 27.5m, 높이 3m, 좌우폭 7.76m, 전후폭 8.26m의 타원형이며, 녹니편마암의 자연석으로 쌓아져 있는데 윗쪽은 원형이고 아래쪽은 사각형이다. 이러한 구도는 천원지방(天圓地方)의 사상 때문이다.

단군조선시대 구을(丘乙)임금이 쌓았다고 전해지는 이 제단은 상고시대부터 하늘에 제사하던 제단으로 단군조선시대에는 남태백산으로 국가에서 치제하였고, 삼한시대에는 천군이 주재하며 천제를 올린 곳이다. 신라초기에는 혁거세왕이 천제를 올렸고 그 후 일성왕이 친히 북순하여 천제를 올렸으며 기림왕은 춘천에서 망제(望祭)를 올렸다. 고려와 조선시대를 거치는 동안 방백수령(方伯守令)과 백성들이 천제를 지냈으며 구한말에는 쓰러져가는 나라를 구하고자 우국지사들이 천제를 올렸고, 한말 의병장 신돌석 장군은 백마를 잡아 천제를 올렸고 일제 때는 독립군들이 천제를 올린 성스런 제단이다. 지금도 천제의 유풍은 면면히 이어지고 있으며 산꼭대기에 이같이 큰 제단이 있는 곳은 본토에서 하나밖에 없다.

천제단은 다른 이름으로 구령단(九靈壇) 또는 구령탑(九靈塔)이라 하고 마고탑(麻姑塔)이라 하기도 한다.

특히, 해마다 개천절에는 이곳에서 제사를 받드는데 중앙에 태극기(太極旗)와 칠성기(七星旗)를 꽂고 주변에는 33천기(天旗)와 28수기(宿 旗)를 세우며 9종류의 제물을 갖춘다. 이 주변의 계곡 일대에는 치성을 드리는 기도처로 사용된 크고 작은 적석탑과 석단들이 있으며 함부로 짐승을 잡거나 나무를 꺽는 일을 금하고 있다.

태백산천제단.jpg

태백산에 천제를 올린 기록을 보면 다음과 같다.

■ 환단고기(桓檀古記)
五世檀君 丘乙, 壬戌元年命築壇干太白山遺使致祭
(5세 단군 구을 임술원년에 태백산에 천제단을 축조하라 명하시고 사자를 보내어 제사하게 하였다)

■ 부도지(符都誌)
復興祭市之法建天符小都於南太白築壇於中臺
(제시의법을 부흥키 위해 남태백산에 천부소도를 건설하고 가운데 봉우리에 천부단을 쌓았다)

■ 삼국사기(三國史記)
逸聖尼師今 五年十月 北巡親祀太白山
(일성왕 5년 10월에 왕이 친히 태백산에 올라 천제를 올렸다)
基臨尼師今 三年三月 至牛頭州望祭太白山樂浪帶方兩國歸服
(기림왕 3년3월에 왕이 춘천에 이르러 태백산을 바라보고 망제를 올렸으니 낙랑과 대방이 항복하여 왔다)

■ 세종실록지리지(世宗實錄地理誌)
太伯山載府西南新羅擬五岳爲北岳有祠名曰太伯天王堂諸郡人民春秋祀之
(태백산은 삼척부의 서남쪽에 있는데 신라때 오악 가운데 북악이라 하였다. 산꼭대기에는 신사가 있는데 이름하여 태백천왕당이라 한다.   여러 고을 백성들이 봄, 가을로 천제를 올린다)

■ 동국여지승람(東國輿地勝覽)
太白山 新羅時北岳載中祀山頂俗稱天王堂本道及慶尙道傍邑人春秋祀之繫牛於神座前狼狼不顧而走曰如顧之神如不恭而罪之過三日府收其牛而用之名之曰退牛
(태백산은 신라 때 북악으로 중사의 제를 올리던 곳이다.  산꼭대기에는 세간에서 말하는 천왕당이 있어 강원도와 경상도의 인접 고을 사람들이 봄, 가을로 제사한다.  제사를 할 때에는 신좌 앞에 소를 매어놓고 3일이 지난 후에 부에서 그 소를 거두어 가 쓰는데 이름하여 퇴우라 한다)
太白山祠 在山頂俗稱天王堂本道及慶尙道傍邑人春秋祀之
(태백산사는 산꼭대기에 있는데 세간에서 이르기를 천왕당이라 한다. 강원도(본도)와 경상도의 인근 고을 사람들이 봄 가을로 제사한다)

■ 척주지(陟州誌)
太白山在府西百二十里神羅北岳載中祀風俗信鬼其絶頂作天王祠春秋大祀
(태백산은 삼척부의 서쪽 120리에 있는데 신라때 북악으로 중사의 제를 올린 곳이다. 세간에 신을 믿는 풍습이 있어 산꼭대기에 천왕사를 짓고 봄, 가을로 크게 제사한다)

(태백시 http://tour.taebaek.go.kr 中)

   

 
 
최근게시물 :
ⓒ2004ㆍ빛의 공동체(The Society of Rays)ㆍAll rights reserved.